뉴욕 메츠 구단주, 퀸즈 시티필드에 카지노 유치

뉴욕 메츠 구단주 스티브 코헨이 퀸즈의 시티필드 인근 미사용 땅으로 카지노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드락 인터내셔널과 라스베이거스 샌즈가 이 경쟁에서 1, 2위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뉴욕 메츠의 소유자 스티브 코헨은 뉴욕 카지노에 대한 그의 추진력을 확장할 것이라고 한다. 코헨은 뉴욕시내 카지노 허가권 3개 중 하나를 따내기 위해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과 퀸즈 관계자 등 지역 의원들을 상대로 구애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포스트는 헤지펀드계에서 부를 쌓은 코헨이 씨티필드 인근 윌레츠포인트 지역에 새로운 게임 장소를 마련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억만장자 금융가의 믿을 만한 중역들이 지난주 나이트클럽에서 아담스에게 다가가는 등 지역 정치인들과 만나고 있다고 한다. 코헨은 카지노 업계 전문 투자은행인 유니온 게이밍과 협력해 운영사 파트너를 선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십중팔구, 코헨과 뉴욕 카지노에 관심이 있는 다른 모든 당사자들은 단일 라이선스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그 주의 2023년 예산은 다운스테이트 카지노 허가증 세 개를 배정한다. 그러나 용커스에 있는 MGM 리조트의 엠파이어 시티와 퀸즈에 있는 리조트 월드 뉴욕 시티에 수여되어 해당 장소가 슬롯 전용 장소에서 전통적인 카지노로 전환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LVS가 코헨이 이 프로젝트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는 회사라는 보도는 지난 10월 표면화되었다. 하지만, 메츠 구단주는 현재 세미놀 부족의 게임 기업인 하드 록 인터내셔널이 그의 선호 파트너라는 소문이 나옴에 따라 그의 태도를 바꾸고 있을 지도 모른다. 

뉴욕에서도 비게이밍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하드락은 뉴욕 민주당에 크게 기여한 인물이다. 코헨도 마찬가지다. 그는 친 아담스 정치행동위원회(PAC)에 기부했으며 하드락과 마찬가지로 캐시 호철 주지사의 후원자이다.만약 그 게임 회사가 빅 애플 정치에서 주도권을 쥐고 있다고 가정한다면, 그것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유용할 수 있다. 첫째, 지역 차원에서 새로운 카지노에 대한 새로운 반대가 일고 있다. 

둘째, Willets Point는 개발하기가 힘들기로 악명이 높으며, 사용되지 않은 토지에 대한 이전의 계획은 결국 실패했다. 코헨이 하드락과의 제휴를 선호한다는 포스트 보고서가 정확하다면 라스베이거스 샌즈는 다른 개발자와 협력하면서 다른 장소를 고려해야 할 수도 있다. 제3의 뉴욕 카지노가 어디에 들어설지에 대해서는 많은 움직임들이 있고 퀸즈만이 그 혼합지구의 유일한 자치구는 아니다.

포스트는 “게이밍의 이해관계가 카지노 계획이 제안된 지역에 대해 6명으로 구성된 지역사회 자문위원회의 3분의 2의 승인을 얻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게다가, 주 소유가 아닌 땅에 있는 부지를 선택하는 개발자들과 게임 회사들은 뉴욕 시의회와 잠재적으로 주의 승인을 필요로 할 것이다.

잠재적인 장애물에도 불구하고, 일부 개발자들은 브루클린의 코니 아일랜드와 맨하탄에서 가능한 카지노 사이트를 찾고 있다. 하드 록, 샌즈, 윈 리조트는 맨해튼에 관심이 있다. 그러나 그 장소의 게임장에 대한 반대는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그